회원가입   로그인 자유통일포럼
최근칼럼

김피터 박사 칼럼


‘대국’ 중국의 ‘오만’, ‘횡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가?



등록일   |   2016. 08. 11

김피터(논설위원)

과거 수천년간 중국 대륙에 부상(浮上)했던 국가들은 많았지만 그들의 대 (對) 한반도 관계는 근대(近代)까지도 변하지 않은 하나의 ‘역학관계’가 계속되어왔다.

그것은, ‘큰나라’(大國)인 중국은 ‘작은 나라’(小國)인 한반도를 속국(屬國)으로 여기거나, 그들의 정책이나 뜻에 고분고분 따르라고 하는 것이었다. 만일 대국의 정책에 반항하거나 말을 듣지않거나 하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재제 및 불이익을 주었다. 때로는 대군을 일으켜 침공해 와서 굴복시키기도 했다.

1950년 봄, 미국의 ‘공산당’ 대표들이 중국의 ‘공산화’ 통일을 이룩한 마오쩌둥을 방문했었다. 기록에 보면 그때 마오는 미국 대표들에게 다음과 같은 요지의 발언을 하였다. “과거 중국은 아시아의 중심인 대국이였다. 한반도를 포함한 주변의 모든 소국들은 중국의 통치권 아래에 있었다. 앞으로 현대에서도, 아마 다시 그런 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과거의 제국주의, 봉건제도 타파의 기치를 내세웠던 ‘혁명아’ 마오쩌둥 조차 이런 중국의 ‘대륙’ 행세의 ‘오만성’ 속내를 감추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이런 역사적인 ‘중화’ 대륙과 한반도의 ‘관계’는 ‘시진핑의 중국’에서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것 같다.

최근 ‘사드(THAAD)체계 한반도 배치를 반대해 온 중국이, 한국정부가 성주 배치를 결정하자, 마치 과거 시대로 회귀한 것처럼, 국가 간의 지켜야 할 도를 넘어선 온갖 위협과 협박성 언행을 서슴지 않는 오만성을 들어내고 있다. 심지어 사드배치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중국은 앞으로 한국에 대해 6단계의 보복성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한 TV 방송이 전하고도 있다.

실제로 중국의 대한 (對韓) 보복성 제제가 시작된 것은 사실이다. 예정된 한중 학술 행사 및 한류 스타의 행사, 공연등의 취소, 상용 복수비자 발급 요건 강화, 북한과의 관계 강화 등이 우선 눈에 띄는 대목이다. 유엔에서 북한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규탄성명에 제동을 걸고도 있다, 공산당 기관지 등 언론을 통한 한국 때리기는 도를 넘어서고 있다. 아마도 시진핑의 테이블에는 한국 재제 옵션이 더 놓여 있을 것이다.

시진핑의 의도는 무엇일까? 이번 기회에, 손을 봐서, 한국이 중국의 말을 듣도록 하겠다는 것일 것이다. 그래서 남북한 전체 한반도를 중국의 영향권 아래 두겠다는 것이다.

한데 대단히 이상한 현상이 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는, 전혀 타당성이 없는 이슈를 가지고도 대규모 반미 데모가 여러번 일어났었다. 물론 반일 데모도 있엇다. 그러나 지금 한국에서는 ‘반중 데모’는 전혀 안 일어나고 않고 있다. 이상한 일 아닌가? 오히려 중국에게서 모욕적인 협박성 언행을 당하면서도 중국에게 항의하기는 커녕 중국측 편을 들고 있는 정치인들이 있으니 이것은 ‘매국노적’행동이 아닌가?

지금 한국의 과거 좌파 정권 때의 고위직 인사들이 중국측 언론에 사드배치 반대 및 박근혜 정부 비판에 열을 올리고 있고, 또 야당 초선 의원 6명은 중국 방문을 강행하고도 있다. 이들의 의도는 무엇인가? 제발 중국이 더 크게 보복을 가해서 박근혜정부가 사드배치를 철회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과거 중국의 변방 ‘소국’에 대한 통제 방법중 하나는 ‘이이제이’(以夷制夷. 오랑캐는 오랑캐를 써서 제압, 견제한다) 방책이었다. 중국은 지금 바로 이 옛날 방책을 쓰고 있는 것이다. ‘오랑캐’ 한국 집권층을 견제하기 위해 또 다른 오랑캐인 야당 국회의원, 전직 고위직 인사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중국측과 손잡고 사드배치 반대와 정부 비판을 일삼는 인사들은, 그들이 바로 ‘이이제이’의 제물로 이용당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반대해도 당당하게 한국내에서 해야 할 것 아닌가? 한국민들 특히 정치권 인사들, 정신차려야 한다.


List of Articles

트럼프의 행정명령-' 필요악'인가?

트럼프의 ‘행정명령’. ‘필요악’(Necessary Evil)인가? - 미국인들, 9,11같은 테러, 다시 당해야 정신 차릴 것인가?- 김피터(논설위원, 국제타임즈,편집위원)   (나는 대통령 선거 전까지는, 여러 가지 이유로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가 ...
Read more

'정통' 대한민국 호는 침몰하고 있다.

‘정통’(正統) 대한민국호(號)는 침몰하고 있다 -좌익 쿠데타가 성공하고 있는것인가? - 김피터 박사 이른바 최순실게이트라는 이름으로 폭발된, '반 대한민국‘ 세력은 '대한민국호' 라는 배를 침몰시키고 있다. 단순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이 아니다. ‘정...
Read more

촛불 데모의 정체- 전체 국민의 소리인가?

 촛불 데모의 정체,- 전체 국민의 소리인가? - 종북 친북 세력, 반체제 노조, 특정지역 출신자 등, ‘반 대한민국’세력, 및 ‘기득권’ 세력 등 박근헤정부의 ‘적’들의 음모, 선동, 조작 및 ‘조직화’된 일종의 ‘쿠데타’적 ‘반역’이다.-   1. ‘촛불 시위대’...
Read more

''부정', '타락된'(crooked) 언론이 주도한 일종의 '반역질'이다.

'최게이트‘ 분석 (I) - ‘부정’, ‘타락’된 언론이 주도한 일종의 ‘반역행위’다. 김피터 박사 1. 우선, 사건 발단의 최초로 돌아가 보자. 송민순의 회고록이 나온 후, 곧 이어, 언론이 ‘최 게이트‘를 터뜨리기 시작한 것은 우연일까?   ‘문재인’은 지난...
Read more

검찰은 또 새로운 '권력'의 시녀로 전락했는가?

검찰은 또 ‘권력의 시녀’로 전락했는가? 김피터 (논설위원)   대한민국 검찰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권력의 ‘시녀’ 역할을 했다고 비난받고 있다. 청와대나 혹은 집권당 권력이 강할 때는 그 쪽 권력의 시녀 노릇을 하기도 했는데, 지금 청와대나 집권당...
Read more

대규모 '국가수반 퇴진' 군중 데모는 '후진국 '현상이다.

대규모 '국가수반 퇴진' 군중 데모는 '후진국 '현상이다. 김피터(논설위원) 국가 수반 퇴진 군중 데모가 발생하는 것은, 대체로 크게 보면 세가지 경우이다.   첫째는 국가 수반이 독재자로서 강압적인 방법으로 국민을 탄압하는 경우이고, 둘...
Read more

최순실 사건’, 무슨 국가 ‘위기상황’이라도 발생한것인가?

최순실 사건’, 무슨 국가 ‘위기상황’이라도 발생한것인가? -‘종북, 좌파’들, 언론매체, ‘개념없는 자들’이 국가를 망가뜨리고 있다.- 김피터 지금 대한민국은 ‘최순실’이라는 강력한 ‘블랙홀’에 빨려들어가고 있다. 송순민의 회고록으로 불이 붙었던, ‘노무현 ...
Read more

위안부 문제, 부끄러운 것, 역사에 묻고,더 이상 거론 말자!

위안부 문제, 부끄러운 것, 역사에 묻고,더 이상 거론 말자! 김피터 박사 1. ‘종군 위안부’가 한국의 자랑거리인가? 한국에서는 특히 언론 매체들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과거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처럼 다루고 있다. 또한 세계관 및 역사의식이 잘못...
Read more

‘대국’ 중국의 ‘오만’, ‘횡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가?

김피터(논설위원) 과거 수천년간 중국 대륙에 부상(浮上)했던 국가들은 많았지만 그들의 대 (對) 한반도 관계는 근대(近代)까지도 변하지 않은 하나의 ‘역학관계’가 계속되어왔다. 그것은, ‘큰나라’(大國)인 중국은 ‘작은 나라’(小國)인 한반도를 속국(屬國)...
Read more

‘5,16’ 은 어떻게 성공한 혁명이 되었나?

‘5,16’ 은 어떻게 성공한 혁명이 되었나? 김피터박사 ‘5,16 ’ 55주년이 되었다. 5,16에 대한 평가는 아직도 시각에따라 양분되어 있는것 같다. 그러나 5,16이 군사 쿠데타로 시작했지만 한국의 5천년 빈궁의 역사에서 그 방향을 바꾸고,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
Read more

조갑제닷컴

조선일보

국민행동본부

Sue Young Kim Website


COPYRIGHT © 정창인 박사의 자유통일포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