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자유통일포럼
최근칼럼

법철 스님 칼럼


국정원에 기립박수를 보내며!



등록일   |   2013. 12. 19

北의 김정은이 고모부 장성택을 무자비하게 공식석상에서 강제 연행하고, 살해당한 소식을 국민에게 알려준 국정원의 정보 능력에 대해 국민은 기립박수를 쳐 찬사를 보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김정은의 처 리설주를 지목하여 “우리처럼 놀았다”는 말을 실토한 악단의 관계 남녀들을 호젓한 곳에서 기관총으로 난사하여 집단 학살하고, 그 시체에 화염방사기로 불을 뿜어 개태우듯 하다가 뼛조각까지 불에 태웠다는 뉴스는 국민들은 물론 국제사회를 경악시키고 남았다.

또한 장성택의 측근들이 중국으로 황급히 도피, 한국행을 하기 위해 국정원 요원들에 보호, 심사중이라는 뉴스는 더 한층 국정원의 능력을 인정하는 결과가 되었고, 급기야 능력있는 국정원을 축소 하려는 야당에 대해 질책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김정은의 무자비한 처형방식과 세습독재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떤 지옥도(地獄圖)와 비교할 수 없는 살인극을 연출하고도 눈섶 하나 미동하지 않을 냉혹무비한 김정은의 진면목을 보고 남북한의 국민들은 공포는 물론 평화통일은 신기루(蜃氣樓)와 같다는 것을 절감하지 읺을 수 없다.

김정은이 고모부를 전격 살해한 것은 윤리를 중시하는 남북한은 물론 국제사회에 오래오래 경계의 교훈으로 남아 후세에 전할 것이다.

그런데 김정은의 학살소식을 접하고, 난 후, 김정은에게 우호적인 국내 일부 언론방송들까지 집단으로 욕설을 퍼붓듯 하고 돌멩이를 던지는 것같은 작태를 보이는 것이 큰 문제이다. 북한의 언론방송인지, 대한민국의 언론방송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김정일, 김정은에 대한 협조쪽의 보도를 해대던 언론방송이 표변하여 연일 김정은을 향해 맹비난에 경쟁하듯이 보인다.

대한민국 언론방송은 김정일, 김정은에 대해 찬송하듯 하거나, 아니면 연일 지치지도 않게 맹비난을 하던지, 중도는 없는 것같다.

김정은의 장성택 살해의 기원(基源)은 처인 리설주에 관한 추문에서 격분하였고, 그 격분을 이용하여 군부의 실세들이 충성경쟁하여 희대의 학살극을 일으켰다는 설(說)이 지배적이다. 또다른 권력암투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한민국 언론방송이 일치단결하듯 김정은 리설주에 대한 맹비난을 퍼붓는 것을 일삼는다면, 장성택을 살해한 싨세의 군부들이 이번에는 충성경쟁하여 대남도발의 학살극을 벌이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대남 기습의 국지전(局地戰) 뿐이요, 억울하게 죽어나는 것은 국민들 뿐이다.

北의 군부는 걸핏하면 김정은을 의미하는 “최고존엄”을 해치면 “불바다”를 만들겠다, 공강협박을 해대는 자들이 아닌가.

대한민국 언론방송은 미국이나 일본의 대북 보도를 따라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생각한다. 일부 언론방송은 일본에서 보도되는 영상자료를 무분별하게 재편집하여 대북비난을 하는 것들도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일본과 미국과의 지리적 위치는 아니다. 북이 장사포 등을 쏘면 서울이 졸지에 폭탄의 탄착점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대한민국 언론방송은 지나치게 김정은이 격분, 발광할 정도로 비난성 보도를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모처럼 국정원이 보여준 대북 정보능력을 통해 언론방송이 중점적으로 할 일은 김정은의 잔인무도한 살인극에 국민들은 물론, 종북주의자들에게 北에 대한 환상을 버리게 하는 것이 급선무라 할 것이다. 또한 좌우대결로 비치는 한국정치판이 대한민국 번영과 수호를 위해 단결하는 계기를 삼아야 할 것이다.

국제사회는 물론 국내 종북주의자들까지도 이번 김정은이 벌인 잔인무도한 학살극을 보면서 北은 인민의 낙원이 아니라는 것을 웅변으로 확실하게 보여주었다. 이런데도 종북주의자 노릇을 한다면, 그는 불속에 스스로 뛰어드는 나방이같은 존재일 뿐이다.

끝으로, 국정원의 대북정보 능력에 대해 기립박수로 찬사를 보내 노고를 위로할 지언정 국정원의 대북정보 능력을 바탕으로 지나치게 확대 재생산하여 “아니면 말고” 식으로 연일 비난 보도를 일삼는다면, 결과는 北정권의 붕괴를 자초한 김정은의 악질적인 대남도발을 초래할 뿐이라고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언론방송의 지나친 대북보도는 자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언론방송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 ◇



이법철(대한불교언론인협회 회장)





List of Articles

북은, 또 국민과 워싱턴과 유엔을 기만할 것인가?

북은, 또 국민과 워싱턴과 유엔을 기만할 것인가? 위싱턴의 트럼프 대통령과 유엔 안보리의 경제 대북재재는 놀랍게 성공해 가고 있다. 근거는 북의 김정은이 혈안이 되어 한국의 文정부를 이용하여 북의 비핵화를 의미하는 추파를 워싱턴에 보내고 있는 것...
Read more

朴정부는, 기초연금 20만원을 실천해야 file

“기초 연금 20만원을 준다”는 것은 朴대통령의 대선 공약중의 핵심이다. 동서고금의 정치인의 깃발과 인심을 모우는 격문과 웅변은 백성을 행복하게 해주겠다는 것이다. 즉 백성이 신명나게 살 수 있는 복지세상을 연다는 뜻이다. 대한민국 건국 후 70년이 가...
Read more

대남적화의 굿장단에 정신없이 춤을 추어서야 file

간첩피의자 유모(某)의 얘기, 그리고, 중국에서 유모(某)와 관련된 서류를 제공한 김모(某)의 자살극(自殺劇) 얘기로 대한민국은 의혹의 화제가 분분하고, 냄비처럼 달아올랐다. 문제는 간첩사건 진위를 놓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진...
Read more

朴대통령, 국정원법, 거부권 행사해야 file

국민 대다수의 분노하는 여론은 박근혜정부의 2014년 예산안 통과를 흥정으로 야합하여 與野가 통과시킨 국정원법은 박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왜냐하면 통과시킨 국정원법은 국민 대다수가 대한민국을 망치는 북괴를 위한 보비위법이라...
Read more

파업으로 대한민국을 망치지 말라 file

작금의 대한민국은 해방직후 좌우대결의 시대에 종북 좌파들이 벌인 철도파업 등같은 파업에 들어가 이를 만류하는 공권력과 충돌의 대결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해방직후 벌인 대한민국 망치기의 파업이나 오늘의 파업을 보면 파업 노동자들의 대정부투쟁은 70...
Read more

왜, 대통령은 하려는가? file

대한민국 남녀 가운데 제왕적 권력을 가진 대통령직을 마다할 사람이 있을까? 속세의 부귀영화를 추구하지 않고, 신불(神佛)을 갈구(渴求)하는 종교인들, 또는 몸은 속세에 살고 있지만, 정신세계는 속세를 초월한 달인지사(達人志士)는 혹 대통령을 원하지 않...
Read more

국정원에 기립박수를 보내며! file

北의 김정은이 고모부 장성택을 무자비하게 공식석상에서 강제 연행하고, 살해당한 소식을 국민에게 알려준 국정원의 정보 능력에 대해 국민은 기립박수를 쳐 찬사를 보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김정은의 처 리설주를 지목하여 “우리처럼 놀았다”는 말을 실...
Read more

北정권의 제행무상(諸行無常) file

北, 장성택의 처형은 ‘제행무상(諸行無常)’을 절감하게 해주는 인간세계의 또하나의 교훈이 아닐 수 없다. 빈손으로 왔다가(空手來), 빈손으로 가는것(空手去)이 세상 불변의 진리인데, 한 껏 부귀를 탐내다가 문앞에 저승사자가 온 것을 깨닫지 못하고 졸지에...
Read more

대한민국, “조선인민민주화를 몰아내라” file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대에 걸쳐 북괴의 통칭 대남공작부서는 대한민국을 향해 민주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귀를 의심하는 헛소리 같지만, 그 의미를 깨닫는다면 고개를 끄덕일 수 있다. 그들의 속셈은 ‘조선인민민주화’의 민주화를 촉구하는 것이다. 민주화...
Read more

朴대통령, 정부의 위엄을 보여 주어야 file

작금 대한민국은,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번영하려는 ‘대한민국 민주화’를 하려는 국민들과 대한민국에 ‘조선인민 민주화’의 민주화를 획책하는 자들이 대결이 심각하다. 정치판도 좌우대결, 종교계도 좌우대결, 언론계 등도 좌우대결 그 심각성은 불원간 총성이...
Read more

조갑제닷컴

조선일보

국민행동본부

Sue Young Kim Website


COPYRIGHT © 정창인 박사의 자유통일포럼. All rights reserved.